'2009/07'에 해당되는 글 10건

  1. 2009.07.08 첫 독서 (6)
  2. 2009.07.08 미소 (2)
  3. 2009.07.07 7월 7일 (2)
  4. 2009.07.06 몬트리올 재즈 페스티벌 (1)
  5. 2009.07.06 바로 여기였을 것만 같아. (1)
  6. 2009.07.06 얼바니, 뉴욕
  7. 2009.07.06 빠밤빰~ 빠밤빰~ (2)
  8. 2009.07.03 Korean Man in New York (2)
  9. 2009.07.02 놀기 (2)
  10. 2009.07.01 7월 1일 (3)
Mr. B2009. 7. 8. 16:34
라고 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암튼 열심히 봤어.
직접 책장도 넘긴다고 했더니 모두다 웃더라.
내가 보기엔 막 넘기는 것 같은데. ㅋㅋ
'우리 아기 첫책'이라는 광고에 혹해서 샀지만 초점책을 미리 준비해둔 보람이 있었음.


Posted by Pursla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렇네! 우리 아들 벌써 책장도 넘기네!

    2009.07.09 11: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부티엄마

    오랫만에 와보니 사진이 제법있네^^
    '많이' 그리고 '빨리' 똘똘해졌네.
    수빈이 아들이 참 잘 생겼다~
    부티아줌마가 조만간 보러갈께~~^^

    2009.07.10 13:09 [ ADDR : EDIT/ DEL : REPLY ]
  3. 카라

    매일 컴퓨터를 켤 때마다 한번씩 다시 보고 지나간단다.
    새로운 그림이 안 나타나나 매일 기다리게 되네.

    2009.07.12 18:15 [ ADDR : EDIT/ DEL : REPLY ]
  4. mia

    언니아들 정말 잘 생겼다~ ^^*
    이젠 일케 이쁜 딸 하나만 더 낳으면 되겠다.ㅋㅋ

    언니 휴가 끝나기전에 얼렁 함 보러갈게~♡

    2009.07.12 18:42 [ ADDR : EDIT/ DEL : REPLY ]
  5. 이희경

    이모할머니도 와서 보고 간다.
    너무 이쁘구나.
    언제 볼꼬?

    2009.07.14 10:49 [ ADDR : EDIT/ DEL : REPLY ]
  6. 아아, 훌륭합니다! 조기 교육을 잘 시켜서, 돌 때쯤엔 더러워진 기저귀는 벗어서 세탁기에 넣어둔다든가, 엄마가 자리비웠을 때 전화 메모 정도는 해놓을 수 있을 정도로 키워보셔도 좋겠네요. 최소한 이웃에 돌 떡 돌리는 일쯤은 할 수있도록...아자! ^^

    2009.07.30 19:14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09. 7. 8. 16:27


오랫동안, 크게, 활짝, 웃을때도 많은데 기회를 포착하기가 어려워.
아직 의식적으로 웃는게 아니어서 도대체 언제 웃을지 알 수가 없어. ^^
이 미소를 찍느라 내가 얼마나 오랫동안 카메라를 들고 있었는지 몰라.
뭐, 이 정도면 과속스캔들의 그 꼬마보다 나은 것 같지않아?
Posted by Pursla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우~ 까꿍~! 그 꼬마랑 비교할 데가! 낫다마다!

    2009.07.09 12: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카라

    그냥 쓰면 되나?
    나의 외할머니께서 아이 엄마는 하루에도 열두번 거짓말을 한다고 하셨단다.
    그래. 얘가 벌써 책을 읽는구나!!!

    2009.07.10 03:09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09. 7. 7. 11:31

오늘 아침. 누워서 잘 놀때가 하루중에 아주 잠깐 있어. 보통은 이러다가 배고프다고 자기 주먹을 막 입에 넣지. ㅋ


요렇게 안아주는걸 제일 좋아해. 안아주면 엎어져서 잘 수 있으니 편한가봐.
 

낮에 눕혀놓을땐 바둥거리다가 놀래기도 해서 가끔 이렇게 해줘. 뭐, 안그래도 잘 잘때가 많지만. ^^
이 사진 3장 올리는데 한시간 걸렸어. 지금도 옆에서 놀자고 보챈다. 아.. 나는 너무 바빠서 이만.
Posted by Pursla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중에 아빠 배 위에도 올려놓아야지. 폭신폭신해서 좋아할 걸? ㅋㅋ

    2009.07.09 11: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부티엄마

    아가들은 엄마심장소리가 들려서 그런지 배에 얹고 있는 걸 좋아하더라.
    부티도 좋아했어. 그 덕에 오래 재우고 싶으면 누워서 배에 올려놓곤 했어.

    2009.07.10 13:16 [ ADDR : EDIT/ DEL : REPLY ]

토끼머리2009. 7. 6. 14:05

전혀 몰랐어. 미국이 독립기념일로 떠들썩한데 나는 그 좋은 구경을 놓치고 캐나다에 간다니, 이게 말이나 되는 것인가 싶은 생각도 들긴 했는데, 잘 생각했던 것 같아. 가보니까 몬트리올에서 재즈 페스티벌을 하고 있었거든. 자라섬과는 뭔가 수준이 다르더라. 어차피 한국인이 재즈를 하나, 퀘벡의 프랑스어를 쓰는 캐나다인들이 재즈를 하나, 둘 다 '정통'과 좀 떨어진 건 별 차이없어 보였는데도, 막상 들으니까 다르더라. 무엇보다 그날의 가장 훌륭하고 인기있는 공연을 거리의 메인 무대에서 공짜로 한다는 게 맘에 들었어. ^^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별 생각없이 플레이 했다가 노트북에서 너무 큰소리가 나는 바람에 아기가 막 울었어. 배고팠을때 먹을걸 빨리 안주면 울긴 하지만 좀처럼 울지 않는데, 정말 놀랬나봐. 다시 먹을걸로 달랬어. ㅎㅎ
    분위기가 자라섬때와 많이 다르긴 하다. 거리공연 듣고싶어 ^

    2009.07.06 17: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토끼머리2009. 7. 6. 13:42

괜히 확인은 해가지고, 차라리 몰랐으면 더 좋았을 텐데... 그래도 사실은 사실대로 알아야 하니까, 내가 비디오에 했던 얘기는 그 동네 사람들 얘기를 듣고 했던 얘기고, 엘리자베스타운은 켄터키 주에 실제로 존재하는 곳이야. 이 엘리자베스 타운은 뉴욕주 북부, 흔히 '어퍼스테이트'라고 부르는 곳에 있고. 나중에 미국에 오면 루어빌에서 시작해서 엘리자베스타운을 거쳐서 신시내티, 멤피스, 루이지애나까지 내려가는 중남부 종단을 해보면 좋겠다. 다음엔 같이 오자.

그래도 차를 타고 지나갈 땐 꼭 여기였을 것만 같았어. 2005년에 영화를 볼 때엔 러브스토리가 가슴에 와 닿았던 것 같은데, 이번에 이곳을 지나면서 영화를 되새겨보니 아버지 이야기가 가슴에 남더라. 씨네21 리뷰에 보면 " 2시간이 넘는 분량에도 불구하고 <엘리자베스타운>은 아버지에 대한 추억과 클레어와의 러브스토리에서 갈피를 잡지 못하고 끝내 서성인다"고 써놨는데, 난 딱 반대로 생각해. 두 가지 얘기가 다 가슴에 진하게 남네. 리뷰를 쓴 기자인지, 평론가인지가 당시에 너무 어렸던 게 아닐까?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난 엘리바베스 타운을 못봤는데. 궁금하군. 중남부 종단도 멋지겠다. 아.. 가보고 싶은 곳이 점점 많아져

    2009.07.06 17: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토끼머리2009. 7. 6. 13:19


가이드북을 제대로 기억하지 못해서 멘트가 틀렸는데, 뒤쪽의 건물은 주 청사가 아니라 시청이야.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토끼머리
TAG Alba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토끼머리2009. 7. 6. 13:12


별 느낌은 안 나겠지만, 그래도 내가 필라델피아에 가면 꼭 한 번 해보고 싶었던 게 바로 이거야. ^^

시리즈의 가장 최신편인 록키 발보아에 보면 마지막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면서 여기에 달려와서 이걸 하는 사람들의 모습이 보이잖아. 내가 갔을 때도 그런 사람들 잔뜩 있었어. 나도 그랬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은 이렇게 생겼어. ㅋㅋ

도대체 뭘 한 거냐고? 뛰어 올라와서 록키처럼 두 팔 번쩍 치켜 들고 세 번 폴짝폴짝 뛰기.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너무 웃겨. 계단을 뛰어 올라가서 폴짝폴짝 뛰는 모습. 게다가 그런 사람들이 많다는게..ㅋ

    2009.07.06 17: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Terrynoh

    Wow WOW 나도 해보고 싶다 ㅋㅋㅋㅋ(남산이라도??ㅋㅋㅋ)

    2009.09.07 10:31 [ ADDR : EDIT/ DEL : REPLY ]

토끼머리2009. 7. 3. 00:0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는 뉴욕에 와서, 그 유명한 타임스퀘어에도 가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욕을 다룬 영화에 자주 나오는(타임스퀘어보다 자주는 아니지만,) 그랜드센트럴역에도 가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릴 적 뉴욕에 왔을 땐 왜 이런 데 갈 생각을 안했을까, 라며 대학생이 되어 지금까지 15년 정도 계속 후회했던 현대미술관(MoMA)도 가봤어요.

모두 멋진 곳이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이 거대한 티라노 사우르스 화석 앞에서 세계 각국의 꼬마애들이 이구동성으로 소리를 지르고 뛰어다니며 좋아하는 모습을 보니, 우리 아들도 같이 왔더라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랑 엄마랑 나비랑 센트럴파크 산책도 해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함께 존 레논이 좋아했던 장소라는 센트럴파크의 '스트로베리필즈'에 가서 꽃도 한 송이 내려놓아보고.

아빠는 혼자라서 외로워. ㅠㅠ
Posted by 토끼머리
TAG 뉴욕, 여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티라노 사우르스 화석 앞에서 소리지르며 뛰어다닐만큼 컸을때쯤이면 같이 놀러갈 수 있지 않을까? 꼭 데려가보자. 요즘 노는 걸로 봐서는 엄청 뛰어다닐것 같애. 벌써 다리 힘이 좋아.
    그런데..
    서울에 돌아오면 외로웠던 뉴욕이 그리워질거야. 특히 밤에.. ㅠㅠ

    2009.07.03 18: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daddy

    Although you say that, I want to go back... Hotel has computers, but not wi-fi connection. TT

    2009.07.05 11:10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09. 7. 2. 17:47

밥먹고나서도 안자고 놀때가 많아졌어. 낮에 더 잘 노는 것 같애.

이렇게 혼자 눕혀놓으면 잘 놀지만, 길게 앉고 있으면 다리에 힘을 주고 서거나, 고개에 힘을 주고 앞을 보기도해. 힘이 쎄져서 외할머니랑 나랑 깜짝깜짝 놀란다니까.
바둥바둥거리는거 쳐다보고 있으면 너무 웃겨.

Posted by Pursla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난 코끝이 시큰해지네. 잘 커줘서 고맙고, 잘 키워줘서 고맙고, 빨리 한국 가고 싶어. ㅠㅠ

    2009.07.02 23: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오늘은 할머니가 낮에 외출하셔서 하루종일 놀아주느라 사진을 못찍었어. 이제 막 잠들었네. 이제 열흘도 안남았네. 돌아오면 못알아보게 부쩍 커져있을거야. 하루가 다른 것같아. 정말.

    2009.07.03 18: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09. 7. 1. 09:34

오늘은 맘마 먹고 잠시 노는 중이라 얼른 모자를 씌워봤어. 배넷저고리에 딸려있던 모자라 더 크면 못써볼 것 같아서.
벌써 딱맞아. 이 모자는 이번이 마지막이 될듯. ㅋ

오전에 주로 잘 노는 것 같애. 아직도 밤에 2시간에 한번씩 깨지만, 조금씩 먹는 양이 많아지고 있으니 좀더 자게 되겠지.

100일쯤 되면 6시간도 잔다는데, 그걸 '100일의 기적'이라고 하더라. 나도 그날만을 기다리고 있음.
어제도 힘들어서 혼자 훌쩍거림.. ㅠㅠ
그래도 이렇게 예쁘게 노는거 보면 너무 귀여워~
Posted by Pursla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호...예쁜 아기가 나오셨군. 축하, 축하...!!!^^

    '100일의 기적' 이전에 또 한번의 '기적'이 있죠. '6주의 기적'이라고 해야하나? 왜 이렇게 자주 깨는 거냐, 정말 사람이 이렇겐 못 살겠다, 라고 생각하며 신경이 잔뜩 곤두설 때쯤, 아기가 너무나 예쁘게 살며시 미소를 지어준다는...!! 온 몸과 마음이 다 흐물흐물 녹아내린다오. 기대하시랍.^^

    2009.07.01 14:22 [ ADDR : EDIT/ DEL : REPLY ]
  2. 아아아 너무 귀여워! 얘는 누굴 닮은거야. 엄마인지 아빠인지 잘 모르겠어.

    2009.07.01 22: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finching님 감사해요. 조리원에서는 가끔 홈피에 가기도 했는데, 집에오니까 정말 시간이 없네요. '왜 이렇게 자주 깨는 거냐, 정말 사람이 이렇겐 못 살겠다'가 딱 요즘 제 상태예요. 특히 동틀녘에 졸면서 아기를 안고 있을때요. 6주의 기적을 기다려봐야겠군요. 아 3주 남았네요. ^^
    토끼머리 / 나도 잘 모르겠어. 좀더 커봐야 하지 않을까? 실제로 보면 더 귀여워. ㅎㅎ

    2009.07.02 17: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