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1'에 해당되는 글 16건

  1. 2009.11.29 할아버지가 사주신 코트 (3)
  2. 2009.11.29 백일사진 나왔어요. (2)
  3. 2009.11.29 일요일아침 (1)
  4. 2009.11.25 조끼 (4)
  5. 2009.11.25 왕관 베레모 (2)
  6. 2009.11.23 새로운 웃음 (3)
  7. 2009.11.23 집중! (3)
  8. 2009.11.21 다 컸네 우리 아들... (2)
  9. 2009.11.17 배밀이 (3)
  10. 2009.11.17 이유식 (2)
Mr. B2009. 11. 29. 19:55

할머니가 도쿄에서 사준 코트지만, 할아버지 전시회 때문에 간 도쿄였으니 할아버지 선물로 하자셨다.

Posted via email from coolpint's posterous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새옷을 입었더니 포스가 남달라보여. ㅎㅎ

    2009.12.01 10: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카라

    할아버지 전시회 때문에 간 것도 맞지만,
    옷을 산 돈이 할아버지가 남겨놓았던 일본 돈이기 때문에 할아버지가
    사 준걸로 하자는 것이었어.

    2009.12.01 15:55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 그렇군요. 고부간만 아는 비밀이었던 느낌...

    2009.12.01 18: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09. 11. 29. 13:52


저 조명과 셋트만 하루 빌려주면 내가 더 잘 찍을 수도 있을 것 같은데...하는 생각이 들었다. 과도한 아웃포커싱에 지나친 포토샵... 애들은 어른들과 달리 피부가 좋아서 대충 찍어도 자연스러운 게 더 예쁜데.

하지만 ... 무시무시한 한 마디 "개인 촬영은 불가피하오니 이 점 양해바랍니다."

오늘 사진찾으러 가서도 '피'자에 'X'를 좍좍 그어주고 오고 싶었는데 꾹 참고 감사합니다 인사하며 나왔다. 음, 사진을 찍어도 된다는 소리였던 걸까?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빠가 찍어주는 사진이 훨씬 예뻐. ^^

    2009.12.01 10: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카라

    내가 여기다 댓글을 길게 달았는데 어디 갔지?
    컨펌을 안 했었나?

    2009.12.02 15:48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09. 11. 29. 12:26

데굴데굴 구르기를 너무 잘해서 마루를 횡단하는 건 일도 아니다.

Posted via email from coolpint's posterous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순식간에 카페트 탈출하기!

    2009.12.01 10: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09. 11. 25. 13:14


엄마가 새로산 조끼.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라~

Posted by Pursla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라

    이제는 기는 폼이 딱 잡혔네...

    2009.11.25 17:15 [ ADDR : EDIT/ DEL : REPLY ]
  2. 이모할머니의 부정확한 표현들에 문제가 좀 있어요. 홍기를 형이라고 부를 사람이 여기 누가 있을까요? 수운이는 조카인데.

    2009.11.27 14: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이모할머니

    앗!!!
    홍기가 삼촌이구나.ㅋㅋㅋ

    2009.11.27 17:14 [ ADDR : EDIT/ DEL : REPLY ]
  4. 이모할머니

    누구 이마 닮았지?
    홍기형한테 유전학 강의 좀 들어보렴.-->취소
    홍기한테 유전학 강의 들어볼래?-->상훈에게
    홍기삼촌한테 유전학 강의 들어봐라~~ -->수운에게

    2009.11.27 17:15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09. 11. 25. 13:13

외할머니의 신작. 왕관같아. ㅋ

Posted by Pursla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라

    이 사진을 핸폰으로 받았는데 너무 예뻐. 모자도, 수운이도.

    2009.11.25 17:14 [ ADDR : EDIT/ DEL : REPLY ]
  2. 이모할머니

    수~~ 운~~ 아~~~~~ ^^^^^^

    2009.11.26 16:25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09. 11. 23. 19:12

이번 주에 발견한 특징인데 이 녀석이 요새 한쪽 입꼬리만 살짝 올리고 웃는다. 어디서 배웠는지, 살짝 거만해보이긴 하지만, 남잔 원래 배짱으로 사는거니까!

Posted via email from coolpint's posterous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치만 이건 엄마 재롱을 보면서 어쩔수 없이 웃어주는 것같아! ㅠㅠ

    2009.11.23 19: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애기옷 사갖고왔어요~ 그런데 그렇게 이쁜건 없었구 그냥 편하게 입을것만 샀어... 언제 보러가고 싶은데 우리 조카~~

    2009.11.25 10:12 [ ADDR : EDIT/ DEL : REPLY ]
  3. 주말엔 거의 아무데도 안가니까 시간날때 놀러와요~ ^^

    2009.11.25 22: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09. 11. 23. 12:30

수운이는 집중할때는 양손을 꼭 모은다. 주로 밥먹을때 저러는데, TV 광고를 보여줬더니 완전열중.
이제 보여주지 말아야겠다. 이렇게 열심히 볼 줄이야..

Posted by Pursla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 미간 찌푸리는 게 정말 아빠랑 똑같지 않아? 나도 맨날 집중해서 일할때 사람들이 "무슨 일 있냐? 화났냐?" 그러는데... ㅋㅋ

    2009.11.23 15: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카라

    집중을 잘 하는 애가 나중에 공부 잘 한다.
    좋은 일이다.

    2009.11.23 15:17 [ ADDR : EDIT/ DEL : REPLY ]
  3. 이모할머니

    수운이를 보는 행복!

    2009.11.23 16:31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09. 11. 21. 20:10

엄마가 안 잡아줘도 혼자 젖병을 들고 먹다니!

Posted via email from coolpint's posterous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라

    혼자서 젖병을 들고 먹기 시작하면 다 키운것 같은 느낌이 든다구.
    이렇게 한가지씩 손이 덜어지기 시작하다보면 어느새 미운 세살도 되고,
    미운 일곱살도 되고, 사춘기도 되고...
    아~, 엄마는 어느새 나이를 먹고, 우리 애기는 엄마 품을 떠났네.

    2009.11.23 15:16 [ ADDR : EDIT/ DEL : REPLY ]
  2. 이모할머니

    ㅋㅋㅋ
    우리 얘기 어딨냐?

    2009.11.23 16:27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09. 11. 17. 17:57



꿈틀꿈틀 배밀이 두번이면 침대에서는 끝까지 간다.
바닥에 넓게 자리를 펴주면 어디로 굴러갈지 모르는 상황.
아무데나 가서 머리를 콩 부딪히기도 한다.
점점 조심해야 할 것이 많아진다.




Posted by Pursla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모할머니

    수운이가 이유식하고 배밀이까지 하는데
    이모할머니는 한번 안아보지도 못하고.흑흑.
    넘넘 보고 싶다.
    작년 크리스마스때는 엄마 뱃속에 있었는데,
    올 크리스마스때는 수운이 안아볼 수 있을까?

    2009.11.18 10:10 [ ADDR : EDIT/ DEL : REPLY ]
  2. 크리스마스땐 꼭 데리고 갈게요. 그때쯤이면 막 기어다니겠네요.

    2009.11.18 17: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카라

    뒤집기 시작한 다음부터는 강아지처럼 엎드려서 쳐다보는 사진들이 많네.

    2009.11.23 15:16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09. 11. 17. 17:30

오늘 아침.
이유식도 얌얌 잘 먹고 잘 논다.
엄마가 밤잠 못자며 이유식을 만들고 있는 줄은 알까?
 팔도 아프고 힘들지만 잘먹어서 이쁘다.
Posted by Pursla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모할머니

    수빈아,
    애 많이 쓰는구나.
    그래도 수운이 외할머니 생각하면 네가 힘들다고 하는건 귀에 잘 안들어온다. 미안.
    아이를 낳아서 키워야 어른이 된다는 말 알겠지?
    엄마한테 아빠한테 감사하는 맘이 새록새록.

    2009.11.18 10:08 [ ADDR : EDIT/ DEL : REPLY ]
  2. 새록새록은 정말 맞는 것 같아요. 감사하기도 하고, 죄송하기도 하고.. ^^

    2009.11.18 17: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