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2'에 해당되는 글 23건

  1. 2009.12.18 엄마가 보낸 사진 (1)
  2. 2009.12.16 아~ 몰라요 (2)
  3. 2009.12.14 깔깔깔 웃는 소리 (3)
  4. 2009.12.13 일요일 (3)
  5. 2009.12.12 웃어주느라 바쁘다 바빠 (3)
  6. 2009.12.12 책을 찾아 읽어요 (2)
  7. 2009.12.12 샛별고모가 사준 옷 (2)
  8. 2009.12.12 수운이 옷 (1)
  9. 2009.12.11 모자 (2)
  10. 2009.12.09 내꺼! (2)
Mr. B2009. 12. 18. 18:50




오늘 중간보고라면서 그새 또 아들 사진을 보냈다. 애 엄마는 정신의 한쪽은 늘 아들 옆에 두고 다니는 모양이다. 그래서 애가 아빠는 모른척하고 엄마만 좋아하는 것이겠지. 나도 수운이 좋아하는데, 아무래도 엄마처럼 되진 않는다. 엄마가 늘 위대한 이유...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토끼머리
TAG 수운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빠를 모른척하긴. 옆에만 오면 안아달라고 하잖아. ㅋㅋㅋ

    2009.12.21 09: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09. 12. 16. 20:00
밤새 열심히 이유식을 만들어서 아침일찍 갔더니 쿨쿨 자고있고.
엄마가 야근하느라 보러가지도 못하는데 아~ 몰라요.. 마냥 즐거운 수운이.



저녁먹으러 가면서 동료들에게 수운이 사진을 보여줫더니, 엄마는 야근하는데 아랑곳없이 즐거워보인단다.
엄마를 못보는지도 모르는게지.. ㅎㅎ
수운이만 행복하면 엄마는 좋아! ^^
내일 아침에 보지 뭐..


Posted by Purslane
TAG 수운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라

    수운이는 카메라를 너무 의식하는 것 같아.
    사진 찍는 것 같으면 그 쪽으로 시선을 확실히 주거든.

    2009.12.17 00:04 [ ADDR : EDIT/ DEL : REPLY ]
  2. 카메라를 너무 쳐다봐요. ㅎㅎ

    2009.12.18 17: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09. 12. 14. 18:43
보낸 사람 수운이(2009.11~)

이걸 찍어보려고 그동안 그렇게 노력했는데, 드디어 엄마가 지성이면 감천이라고 외할머니 못잖게 수운이 웃기는 법을 터득했다. 이 녀석 아직도 아빠를 보면 그저 뚱하니 바라보다가 안아달라고 조르기만 하는데. 아빠는 안고 재우는 기계다.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 소리는 들어도 들어도 안질리고, 듣고만 있어도 행복해지고..

    2009.12.15 10: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이모할머니

    소리도 넣어주샘.

    2009.12.16 16:01 [ ADDR : EDIT/ DEL : REPLY ]
  3. 사진을 클릭하시면 동영상이 재생되요~

    2009.12.16 19: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09. 12. 13. 17:57


할아버지 할머니들의 틈에 끼어서 예쁨 많이 받았다. 좀 더 크면 재롱도 부리려나...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것두 샛별이고모가 사준 옷이네. ㅎㅎ 자꾸 낼름낼름하는게 정말 둘리같아.

    2009.12.14 13: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카라

    보조개까지 보이려고 하네.
    할아버지 할머니들 틈에선 뭘 해도 재롱이다.
    웃어도, 울어도, 자도, 깨도, 먹어도, 싸도....
    보고만 있어도 엔돌핀이 팍팍 나온다.

    2009.12.14 15:19 [ ADDR : EDIT/ DEL : REPLY ]
  3. 이모할머니

    지난일요일 상훈이 어렸을때 찍은 사진 앨범을 보면서
    우리식구들이 다같이 "어머,어머, 수운이가 상훈이랑 똑같네, 똑같아."
    그러며 웃었다.

    2009.12.16 16:00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09. 12. 12. 14:51


엄마와 함께 빨간모자 인형으로 놀고 있는데, 잠깐 놀아주더니 결국에는...
Posted by 토끼머리
TAG 수운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모할머니

    수운아,
    동영상으로 보니, 너 정말 아빠 꼭 닮았구나.
    붕어빵이다.ㅋㅋ

    2009.12.12 15:38 [ ADDR : EDIT/ DEL : REPLY ]
  2. 친구고 뭐고 일단 먹고보는 아기돼지! ㅋ

    2009.12.14 12: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카라

    그래도 주인공을 알아보고 빨간모자부터 먹기 시작하네? ㅋㅋ

    2009.12.14 15:21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09. 12. 12. 12:14


자기가 혼자 책을 보고 기어가더니 책을 펼치고 읽기 시작했다. 비록 거꾸로 펼쳤지만... ㅋㅋ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기특해 기특해~

    2009.12.14 12: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카라

    먹는 건 줄 알고 기어간 것 아닐까?

    2009.12.14 15:14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09. 12. 12. 09:23


옷이 너무 예쁘다. 역시 고모. 안목이 괜찮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스타일 챙기는 수운이가 예쁜 옷을 선물받아서 기분이 좋아~

    2009.12.14 12: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카라

    입 벌리는 크기가 좋은 기분의 척도라니 되게 기분이 좋은가 보다.
    미술 전공하는 고모의 안목으로 고른 것이라서 그런가?

    2009.12.14 15:11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09. 12. 12. 00:29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운이 방의 노란 공룡벽지랑 잘 어울리네 ㅎㅎ

    2009.12.14 12: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09. 12. 11. 13:39
이번엔 외할머니가 진짜 수운이 모자와 조끼 세트를 만들어주셨다.



요건 챙을 달기 전인 어제 저녁. '아~ 할머니 이게 뭐예요' 표정. ㅋㅋ



요건 챙을 단 오늘 아침. 무척 맘에 드는 표정.
근데 요놈 넓은 이불을 두고 또 밖으로 데굴데굴 굴러간 모양이네..
Posted by Purslane
TAG 수운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라

    아이고, 예뻐라.
    모자가 썩 잘 어울리네.

    2009.12.11 17:44 [ ADDR : EDIT/ DEL : REPLY ]
  2. 이녀석, 스타일 챙기기는.

    2009.12.11 17: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09. 12. 9. 15:24

0123

눕히자마자 뒤집더니 자기 젖병을 발견!
배밀이 두번만에 젖병을 쥐고 오물거리다가 드디어 물었다.
엄마가 웃거나말거나 안중에 없음.

Posted by Purslane
TAG 수운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하하 아빠 식탐을 물려 받았나. 먹는 거 진짜 좋아하네. 엄마아빠도 못 알아보면서 맘마만 알아보다니. ㅋㅋ

    2009.12.09 17: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카라

    할머니가 먹을 것을 사 가면 방긋 웃으려나?

    2009.12.09 23:1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