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1'에 해당되는 글 23건

  1. 2010.01.31 외출복 갈아입고 (2)
  2. 2010.01.31 생각에 잠기다 (1)
  3. 2010.01.30 엄마의 집들이상 (5)
  4. 2010.01.30 혼자 잡고 일어서요! (3)
  5. 2010.01.25 목욕은 신나요 (1)
  6. 2010.01.25 사실 아직 좀 무섭긴 해요... (2)
  7. 2010.01.23 비켜라 라이벌들아! (2)
  8. 2010.01.19 수운이의 최대 강적 (2)
  9. 2010.01.19 야곰야곰 (1)
  10. 2010.01.16 김수운 내집 방문기 (1)
Mr. B2010. 1. 31. 13:24


미남이 됐어요. 외출준비중!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흰솔
TAG 수운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a

    우와, 많이 컸다~
    한번 실제로 봐야하능데~~

    2010.02.01 13:28 [ ADDR : EDIT/ DEL : REPLY ]
  2. 이젠 너무 많이 커서 붙잡으러다니는게 일이야. 잘 지내나 궁금하네~ ^^

    2010.02.02 14: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1. 31. 10:24

엄마가 그림책 읽어주는 중이랍니다.


Posted by 흰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신기하게도 책은 잘 안먹어. ㅎㅎ

    2010.02.01 10: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Purslane2010. 1. 30. 18:52

수운이 엄마가 친구들이 온다고 실력발휘 좀 했다. 동파육 샐러드와 오코노미 야키, 직접 만든 피클에 아케다시도후, 연어 초비빔밥까지...


Posted by 흰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라

    아주 깔끔한 상차림이네.

    2010.01.31 01:45 [ ADDR : EDIT/ DEL : REPLY ]
  2. mia

    우와!

    2010.02.01 13:28 [ ADDR : EDIT/ DEL : REPLY ]
  3. 놀러와. 해줄테니~ ㅎㅎ

    2010.02.02 14: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이모할머니

    나도?

    2010.02.05 09:42 [ ADDR : EDIT/ DEL : REPLY ]
  5. 사실 맛은 장담할 수 없지만.. 해드릴께요~~ㅋ

    2010.02.05 10: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1. 30. 17:46

오늘은 아예 자기 의자를 잡고 혼자 일어섰어요. 걸을 날이 멀지 않아보인다 는... (아직 이도 안 나고 앉지도 못하는데 아빠가 김칫국 마시나...)


Posted by 흰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운서은 앉아서 놀라고 사줬는데 밑에서 흔들고, 잡고 서고, 서서 무당벌레 잡아당기고, 물고, 빨고...

    2010.02.01 10: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그냥 장난감이 된 거지. 그래도 뭘 잡고 일어서는 게 기특하긴 해. 그나저나 애가 살이 올랐는지, 오늘 왜이리 팔 다리 허리 무릎이 다 쑤시는거지?

    2010.02.01 13: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애가 무거워서라기보다 힘을 주고 버둥거려서 더 힘든 것같아. 어찌나 여기저기 관심가는데가 많은지..

    2010.02.02 14: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1. 25. 17:30


목욕타월을 뒤집어 쓰고 신나는 수운이.
목욕만 하자고 하면 얼굴이 활짝 핀다.
Posted by Pursla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라

    에구, 너무 예뻐.
    무서운 인형들은 좀 치워두고 이렇게 예쁘게 웃게하자.

    2010.01.26 02:54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1. 25. 00:53


제목만큼 당당하려다 그러지 못했던 걸 딱 걸려버렸네. ㅋㅋ

Posted by 흰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 너무 안아주고 싶다. ㅎㅎ

    2010.01.25 12: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이모할머니

    수운이가 엎드려서 기어다니기 시작하는 구나.
    근데, 머리가 너무 무거워보인다.

    2010.01.27 10:06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1. 23. 11:48
내가 가는 길을 막아서는 무서운 인형들! 길을 비켜라!

Posted via email from coolpint's posterous

Posted by 흰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라

    표정은 제목만큼 당당하지가 못한것 같은데...

    2010.01.24 21:28 [ ADDR : EDIT/ DEL : REPLY ]
  2. '이것 좀 치워주세요' 표정인데..

    2010.01.25 12: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1. 19. 17:31

이게 수운이가 무서워하는 개구리 인형의 힘! 디용~! 소리에 눈을 못 떠요. 마감하고 아빠는 계속 아들 생각만...

Posted by 흰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언제까지 무서워할지 모르겠지만 표정이 귀여워서 자꾸 들이밀고 싶어져. ㅋ

    2010.01.20 12: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카라

    수운이가 싫어하는데 자꾸 놀리지 마라.
    하긴 나도 개구리 들이밀었다가 울렸지만.

    2010.01.20 20:06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1. 19. 17:16

신종플루 백신은 수운이가 맞았는데 감기는 아빠가 걸렸다. 넌 아프지 말고 무럭무럭 자라라.


Posted by 흰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빠도 아프지 말아야지~~

    2010.01.20 12: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1. 16. 15:23
> 오랜만에 집에 왔다. 아침이라 기분이 좋아서 아빠한테 낯가림도 안 한다. > 웃는 건 엄마한테만 하지만.

>


Posted by 흰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개구리가 현관을 지키고 있는 것 같아. ㅎㅎ

    2010.01.18 13: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