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2'에 해당되는 글 14건

  1. 2010.02.19 내꺼예요 (2)
  2. 2010.02.17 먹보 김수운의 강적 (4)
  3. 2010.02.17 간식이 떨어졌어요~ ㅠㅠ (1)
  4. 2010.02.16 천하장사 김수운 (2)
  5. 2010.02.13 우쒸 (1)
  6. 2010.02.13 간식먹는 김수운
  7. 2010.02.12 카메라 의식하기 (1)
  8. 2010.02.12 종이장난감 (1)
  9. 2010.02.10 부스터 (2)
  10. 2010.02.09 좀 비켜줄래? (2)
Mr. B2010. 2. 19. 09:57

치카티슈를 열심히 가지고 놀던 수운. 안뺏을게...
Posted by Pursla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라

    매일 들어와 봐도 새로운 사진이 없어 실망하고 나간다.
    요즘 수운이가 뭐하고 노는지 사진 좀 올리거라.

    2010.03.02 23:02 [ ADDR : EDIT/ DEL : REPLY ]
  2. 아빠는 주말에 학교가고, 회사가고, 엄마는 열흘째 야근에 휴일근무하느라 얼굴 볼 시간도 거의 없었어요. 이번 주말엔 둘다 쉴수 있지 않을까 기대중이예요. 토요일쯤 '뭐든 붙잡고 서는' 수운이를 데리고 갈께요. ㅎㅎ

    2010.03.03 16: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2. 17. 00:52

내 비록 먹을 것 없이는 일분일초도 못 참지만, 이것만은 도저히...
결국 이유식 만드느라 잠도 못 자고, 당근 다지다 손까지 살짝 베었던 엄마는 몹시 슬퍼하고 말았다는 슬픈 이야기.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배추랑 두부는 당분간 패쓰!(ㅠㅠ)

    2010.02.17 09: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카라

    왜 맛있는 것은 조금 주고, 맛없는 것은 억지로 먹으라고 해서 나를 울게 하느냐 말이다.

    2010.02.18 02:07 [ ADDR : EDIT/ DEL : REPLY ]
  3. 엄마는 슬픈데 왜 난 이거 볼때마다 이렇게 웃길까... ^^

    2010.02.18 13: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어젠 거의다 먹었대. 먹긴 먹었는데.. 마지막에 푸~푸~ 하면서 밥풀 뿌리기 신공을 선보였다는 군.

    2010.02.18 17: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2. 17. 00:49

누굴 닮아서 먹을 것에 이리 욕심을 내는지... 간식은 밥이 아니라니까!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수운 싸이렌에 엄마 놀램. 간식이라고 너무 조금 줬나..

    2010.02.17 09: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2. 16. 14:03

겨우 침대에서 일어날 뿐이지만 그래도 표정만은 천하장사!

Posted via email from baby posterous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뭐라도 잡아먹겠는데~~

    2010.02.17 09: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젤이쁜할머니

    ㅋㅋㅋ

    2010.02.18 18:26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2. 13. 22:04

이 옷 싫은데...

Posted via email from baby posterous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라

    수운이가 응원하는 팀이 아니고 아빠가 응원하는 팀 유니폼을 입혀놔서 그런가?

    2010.02.16 03:05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2. 13. 11:02

숟가락까지 씹어먹고 난리법석

Posted via email from baby posterous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Mr. B2010. 2. 12. 19:35

카메라만 들이대면 바로 쫑긋하고 집중!

Posted via email from baby posterous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 똘망똘망 예뻐!

    2010.02.17 09: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2. 12. 14:04

종이를 좋아하는 수운이.
할머니 책을 붙잡고 신났다.
광고전단지를 쥐어주면 신나게 찢는다.(먹지만 말아라..)



말썽부리고 혼나면 대략 이런 표정? ㅋㅋ


요런 아기들을 위해 나왔다는 신문모양 장난감 치아발육기(?)
식용염료로 인쇄되어서 먹어도 되고, 부스럭부스럭 소리가 신문같다는데 하나 사줘야 하나...



 

Posted by Pursla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라

    드디어 혼날 때가 되었나?
    많이 컸네. 우리 수운이.

    2010.02.13 00:54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2. 10. 11:31
사실은 아기식탁.
5개월쯤에 이유식을 시작하면서 사줬을땐 몸이 앞으로 기울어져서 앉지 못했다. 8개월인 이제는 잘 앉아서 논다. 가지고도 논다.

맛있나보다. 엄마가 좋아하는 표정.


Posted by Pursla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흠... 누구 닮아서 이렇게 잘 생겼을까?

    2010.02.11 11: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젤미운할머니

    너 닮았다.
    이그, 못난놈.ㅋㅋ

    2010.02.11 16:10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2. 9. 18:03
전처럼 무서워하진 않지만 방어막 효과는 유효.
질주하다가 도라에몽이나 개구리가 나타나면 순간 얼음이 된다.
한참 마주보다가 이내 방향을 전환.
아 웃겨.


Posted by Pursla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라

    "얘, 이거 마음에 안 드는데 좀 치워주실래요?" 하는 것 같아.

    2010.02.09 23:50 [ ADDR : EDIT/ DEL : REPLY ]
  2. 젤이쁜할머니

    한쪽눈이 슬며시 작아진다.

    2010.02.11 16:0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