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6'에 해당되는 글 11건

  1. 2010.06.29 리듬을 타요 (1)
  2. 2010.06.25 의자 선물을 받았어요. (2)
  3. 2010.06.21 머리기르기 (1)
  4. 2010.06.16 동자승 (3)
  5. 2010.06.12 수운이의 첫 해 (5)
  6. 2010.06.10 산책 (2)
  7. 2010.06.05 심술표정 김수운 (1)
  8. 2010.06.05 엄마와 비디오 (1)
  9. 2010.06.02 새로운 장난거리 (2)
  10. 2010.06.01 저기가 궁금해요 (2)
Mr. B2010. 6. 29. 22:33


아이패드를 제일 좋아하는 수운이. 뽀로로와 노래해요를 들으며 리듬을 타요. 둥기둥기춤 연습도 한창입니다.

Posted by Pursla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라

    춤이나 음악은 아삐쪽 재능은 아닌 것 같은데...

    2010.06.30 22:18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6. 25. 16:29
예쁜 아기 의자를 선물받아서 수운이가 잘 앉아서 밥을 잘 먹고 있는데, 도대체 누가 보내주신 건지 알 수가 없어요. 이거 보내주신 분 말씀 좀 해주세요. 처음에는 할머니와 저녁먹다 아기 의자 얘기를 했기 때문에 할머니가 손자 선물 주신 줄 알았는데 할머니도 아니라고 하세요. 어떤 분이신지 감사라도 표하게...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 의자 덕분에 세 식구가 다 같이 앉아서 밥을 먹을 수 있게 되었어요.

    2010.06.25 23: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알고보니 대학 후배였어요. 선배 아들 생일에 의자를 보내는 센스있는 후배. ^^

    2010.06.27 14: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6. 21. 16:59
1일차

2일차

3일차

하루가 다르게 자라는 머리. 적어도 엄마 아빠는 그렇게 생각. 절대 미안해서 일부러 그렇게 스스로 위안하는 것 아님.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루가 다르게 자라서 10일차에 까슬까슬한 단계를 지났음. 근데 사진으로는 다 비슷해보인다.

    2010.06.25 23: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6. 16. 12:13


우하하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젤이쁜할머니

    아니, 돌잔치 끝났다고???

    2010.06.16 18:02 [ ADDR : EDIT/ DEL : REPLY ]
  2. 젤이쁜고모

    아, 갑자기 생각난건데, 이제 블로그 타이틀을 바꿔야하지 않을까? "Story+Story+Story=Tristory"로 ㅋㅋㅋ

    2010.06.21 01:25 [ ADDR : EDIT/ DEL : REPLY ]
  3. 엉엉 울다 나와서 뚱~해. ㅎㅎ

    2010.06.25 23: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6. 12. 22:34


돌잔치때 틀었던 수운이 지난 1년 동영상입니다. ^^;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라

    편집 누가 했니? 꽤 잘 한 것 같아.

    2010.06.13 23:13 [ ADDR : EDIT/ DEL : REPLY ]
  2. 수운이 아빠가 돌잔치 전날 밤늦게까지 편집했지요~ ^^

    2010.06.14 11: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카라

    와우~

    2010.06.14 14:47 [ ADDR : EDIT/ DEL : REPLY ]
  4. 젤이쁜고모

    jack johnson 배경음악 완전 감동이었음...ㅎㅎ

    2010.06.15 00:00 [ ADDR : EDIT/ DEL : REPLY ]
  5. 젤이쁜고모

    카메오 출연한 젤이쁜고모 ㅋㅋㅋ

    2010.06.15 00:01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6. 10. 01:16

저녁마다 동네 산책을 나가요. 가는 곳마다 잘생겼다는 칭찬을 받아서 놀러나가는 재미가 있지요(엄마만 재미있나..). 젤이쁜할머니가 사주신 옷을 즐겨 입고 있어요.
Posted by Pursla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라

    유모차에 태운다고 심술 부리지는 않나?

    2010.06.11 19:57 [ ADDR : EDIT/ DEL : REPLY ]
  2. 밖에 나가는 걸 좋아해서 일단 나가면 신나요. 오래걸리면 좀 지루해하지만 돌아다닐때는 구경하느라 정신없답니다.

    2010.06.14 11: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6. 5. 19:05


흠 이거 뭔가 아닌 느낌...



아쒸 조금 힘든데...


몰라 몰라 짜증나!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라

    요즘 조금씩 똑똑해져 가는 수운이를 보는 것 같군.

    2010.06.06 20:08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6. 5. 14:56


뽀로로를 함께 보는 즐거운 시간!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토끼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뽀로로를 보는 척 하더니 엄마 몰래 카메라를 보고 포즈를 잡고 있었군!

    2010.06.07 02: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6. 2. 23:23


재미있는 장난거리를 발견했어요. 엄마는 이렇게 신나는 걸 화장실에 숨겨두고 있었다니.
Posted by Pursla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혼내줘야 하는데 너무 좋아해서 혼도 못 내겠네...

    2010.06.03 13: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카라

    할머니네 집에 와서도 이렇게 좀 웃어봐라.
    그까짓 휴지 쯤이야...

    2010.06.03 23:32 [ ADDR : EDIT/ DEL : REPLY ]

Mr. B2010. 6. 1. 00:16


정신없이 놀다가도 베란다 문만 열어주면 가만히 앉아서 밖을 바라보던 때가 있었다.
카메라 소리만 들어도 부리나케 달려오던 녀석이 모든 걸 잊고 창밖만 내다보는게 어찌나 신기하던지.
요즘은 공원산책만 가도 너무 좋아해서 비가 오면 미안할 지경.
Posted by Pursla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적절한 제목은 저 창살에 햇살이, 라니까...

    2010.06.01 00: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젤이쁜할머니

    요즘 엄마랑 있구나.
    엄마가 세상에서 가장 좋을때......

    2010.06.01 13:1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