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12.12 ...
  2. 2007.03.05 바다
토끼머리2007. 12. 12. 01:05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2년이었다. 내 대학 시절 가장 재미있게 들었던 교양수업. 지금은 정년퇴임하셨지만, 아마도 한국에서 가장 재미있는 해양학 교양수업 교수님이셨을 이창복 선생님이 대뜸 "현장수업을 떠납니다"라고 하셨다. 대개의 인문대 교수는, 결코 그래서는 안 되겠지만, 현장과 유리된 교육에 매우 익숙하다. 도서관에 진리가 있다고 믿는 그들은 문학을 다루면서도 삶과는 멀리 있었다. 그들과 4년을 보냈던지라, 서산 앞바다에서 수업을 하겠다는 공대 선생님의 제안은 몹시도 두근거렸다. 졸업 직전의 복학생이 오죽하면 야외수업을 간다는 말에 전날 밤잠까지 다 설쳤을까.

그날 그 수업 이후, 서산 앞바다가 달라 보였다. 아니, 이후 만나는 모든 바다가 달라 보이기 시작했다. 작은 게들이 생존을 위해 모래 속의 아주 조그만 양분을 섭취하고는 다시 모래를 내뱉으며 만들어내는 조그만 모래공들, 천천히 형성되는 사구(dune)와 사구를 망가뜨리는 횟집 및 카페들, 자신들을 밀어낸 횟집과 카페가 싫어 이별이라도 하는 듯 뭍에서 멀어져만 가는 하얀 백사장. 달리기를 하듯 맹렬한 속도로 뻘 위에 서 있는 사람을 휩쓸어가기도 하는 격렬한 조수, 조수의 위협에도 살아남기 위해 사람들이 필사적으로 뻘 깊숙히 박아놓은 장대... 무식하기 이루 말할 데 없던 나는 그 곳에서 처음 바다를 만났다. 필사적인 생명들이 치열하게 살아가는 곳.

지금, 그곳이 검게 덮여간다. 5년 전에는 그렇게도 아름다웠던 그곳이. 과연 우리에게 그 수많은 필사적인 삶을 "실수였다"며 한순간에 송두리째 앗아갈 권리라는 게 있다고 생각을 하는 걸까. 미안하다. 정말, 나라도, 대신, 미안.
Posted by 흰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동상이몽2007. 3. 5. 14:1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벽 6시. 아직 어두운 새벽. 창밖너머 해안선 가득히 밝은 불빛을 단 배들이 늘어서 있었다. 누군가에겐 일상의 공간일 그곳이 이방인의 눈엔 그저 낭만적으로 보인다. 풍경을 배회하고 산책하는 것은 이방인의 몫이다.

낯선 공간에서 나는 주위를 둘러보고 감탄한다. 어린아이처럼 내가 서 있는 이 곳이 어디쯤인가 생각한다. 시간은 더 느리게 흐르고, 잘 모르는 사람과 어깨를 부딪히거나 멀쭘하게 마주 설 일도 없다.

늘 들리는 파도 소리도, 매섭지도 따뜻하지도 않은 3월 초의 미묘한 바람도, 비릿한 내음도 그저 근사하다.
Posted by Purslane
TAG 바다, 여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